한국장애예술인협회 ‘E美지’ 32호 발간… 장애예술인의 소망을 담는 곳 강조
김순곤기자 기사입력  2024/05/30 [09:4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국장애예술인협회(대표 방귀희)는 장애인예술 전문지 ‘E美지’ 32호를 발간했다. 이번 ‘E美지’는 초대석에 ‘문화 배리어프리 실천하는 국립극장 박인건 극장장’을 인터뷰했다.

특집에서는 장애예술인 창작지원금제도 시행 방안 연구를 위한 설문조사 분석 결과를 자세히 소개한 후 장애예술인창작지원금제도 실행 방안을 제시했으며, 스페셜에서는 해서탈춤의 장애 풍자 특징을 소개해 눈길을 끈다. 양반의 장애를 통해 사회 기득권의 부조리를 풍자하는 역할을 하고 있어 해서탈춤을 통해 민초들의 울분을 해소시켜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장애인예술의 아름다움을 감상하는 섹션 美에서는 △나란히 걷는다는 것을 말해주는 작가 이동희(청각장애) △오티즘 감각으로 창작하는 화가 이규재(자폐성 발달장애) △독일이 인정한 세계적인 바이올리니스트 김종훈(시각장애) △다양한 활동으로 대중에 다가가는 최국화(지체장애)의 예술 인생을 만날 수 있다.

또한 △시각·청각장애인 콘텐츠를 제작하는 하다(HADA)의 박정숙 이사장 △팔방미남 박사가수 정원석(지체장애) △게임업계 최초로 장애인오케스트라를 창단한 컴투스위드 △해외 문화계 소식으로 왼발 호른 연주자, 호르니스트 펠릭스 클리저를 소개했다.

방귀희 발행인은 “독자들을 만족시키기 위해 한 편 한 편에 열과 성을 다하다 보니 어느덧 명품잡지라는 칭찬을 듣지만 진짜 명품은 E美지에 소개되는 장애예술인들이다. 장애예술인들이 자부심을 갖고 창작 활동을 할 수 있도록 제도가 마련돼야 한다”며 “E美지는 장애예술인의 소망을 담는 곳”이라고 강조했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위드타임즈

서인국, 앨범 발매부터 화제의
많이 본 뉴스